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사 후 최대 위기 HDC…정몽규 회장 직접 책임질까

뉴스듣기


기업/산업

    창사 후 최대 위기 HDC…정몽규 회장 직접 책임질까

    뉴스듣기

    이번주 대국민 사과와 함께 거취 표명 예상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지난해 6월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광주 학동 재개발 사업지 철거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지난해 6월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광주 학동 재개발 사업지 철거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광주에서 일어난 연이은 대형 붕괴사고로 창사 후 최대 위기를 맞은 HDC그룹의 정몽규 회장이 이번주 중으로 자신의 거취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이번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거취를 표명할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정 회장은 사고 발생 이튿날인 지난 12일 광주 사고 현장에 내려가 사고 수습 방안을 논의한 뒤 15일 서울로 돌아와 자신의 거취 문제 등에 대해 숙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모습. 연합뉴스지난 15일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 모습. 연합뉴스정 회장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자신이 책임지는 모습 없이는 사태 수습이 힘들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 회장이 현대산업개발 경영에서 손을 떼고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그룹은 각 계열사가 대표 체제로 운영 중이지만 정 회장이 그룹 회장으로서 경영에 있어 주요 의사 결정을 내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 회장이 그룹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과 함께 현대산업개발 대표 등 경영진도 동반 사퇴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고 정세영 현대차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 회장은 1962년생으로 1996년 1월부터 1999년 3월까지 현대자동차 회장을 역임했다. 그러나 현대차의 경영권이 정몽구 회장에게 넘어가면서 부친과 함께 현대산업개발로 옮겨 회장 직을 맡아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