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취업 미스매치 심각…국가교육체제 정비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취업 미스매치 심각…국가교육체제 정비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매타버스' 인천경제자유구역 기업간담회
    "전환적 성장의 핵심은 미래인재 양성"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4일 "취업 현장의 미스매치가 심하다"며 국가교육체제를 정비하는 것이 차기 정부의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 중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열린 입주기업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환적 성장의 핵심 축 중 하나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미래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라며 "돈이 들겠지만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취업 현장의 미스매치가 심하다. 특히 소프트웨어 AI의 경우 사람을 구하기 어렵고 스카우트 전쟁으로 초보자도 5천~6천만원씩 제시해도 사람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교육 체계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대학에서는 소프트웨어 관련 학과가 늘지 않고 수도권은 규제에 묶여 복합적으로 엮여있다"며 "그래서 제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지방에 소프트웨어 관련 학과를 대거 확충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 전환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절대적으로 공감한다"며 "기업들이 할 수 없는 영역의 전략기술이나 첨단과학 분야에 정부가 연구개발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규제로 인해 해외투자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현장 지적에 대해서는 "규제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이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목적에 장애가 되는 것"이라며 "충분히 동의하고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또 특허심의 기간 단축 등 규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에는 "이건 우리가 정책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특허 심리 기간을 앞당겨야 기술경쟁 시대에 기업이 빨리 권리를 확보해야 경쟁에 나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정치와 행정은 국민이 원하는 것을 대신하는 것"이라며 "행정을 공급자나 관료 중심이 아니라 수요자 중심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