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기재부 14조원 추경, '찔끔'…안방서 북풍한설 몰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기재부 14조원 추경, '찔끔'…안방서 북풍한설 몰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소상공인 지원 등 추경 규모 14조원 편성
    매타버스 일정중 "찔끔찔끔하면 효과 없어"
    "따뜻한 안방에서 북풍한설 이해 어려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기획재정부의 14조 원 추경 예고에 "소액으로 (편성)해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14일 '매타버스 시즌2' 인천 일정을 시작하기 전 유튜브 중계에서 "기재부가 오늘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추경한다고 발표했는데 또 조금만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도 50조 원을 하자고 하고 지금은 그만뒀지만 김종인 전 국민의힘 선대위원장도 100조 지원하자고 했다"며 "하는 김에 많이 해야 효과가 나지 자꾸 찔끔찔끔 소액으로 해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마도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까 밖에 북풍한설이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시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긴 어렵다"며 "안방에 있어보면 '이 정도면 잘 살겠지' 하겠지만 현장은 실제 그렇지 않다"고 기재부를 비판했다.

    또 "그래서 행정에서 현장성이 중시되는 것"이라며 "정치가 뭐겠나, 국민들이 원하는 일을 대신하는 것. 결국 자기가 옳다고 믿는 것을 하는 게 아니고 최종 기준은 국민이 원하는 것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소상공인·방역 지원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소상공인·방역 지원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이날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규모를 14조 원으로 제시했다. 이번 추경 전체 규모 14조 원 중 약 12조 원은 소상공인 지원에 투입되고 나머지 2조 정도는 방역 지원에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