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리두기 '인원 6인·시간 9시' 적용…추경 편성도(종합)

뉴스듣기


보건/의료

    거리두기 '인원 6인·시간 9시' 적용…추경 편성도(종합)

    뉴스듣기

    17일부터 3주 동안 사적모임 6인, 영업제한 9시…내달 6일까지
    金 "방역지표 호전됐지만 확진자 더 줄지 않아, 오미크론도 확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위한 추경 편성키로…"설 전까지 국회 제출"

    서울시내 한 식당에 '미접종자는 혼밥만 가능'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황진환 기자서울시내 한 식당에 '미접종자는 혼밥만 가능'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황진환 기자정부가 오는 17일부터 3주 동안 '사적모임 인원을 기존 4인에서 6인으로 늘리고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은 그대로 9시로 제한하기로 했다. 계속된 방역조치로 피해가 커지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편성도 공식화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심사숙고한 결과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며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거리두기는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적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김 총리는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이지만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며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현행 거리두기를 유지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희망의 봄을 기약하면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방역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아울러 김 총리는 설 전까지 올해 첫 추경 편성 방침도 공식화했다. 그는 "정부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들을 보다 두텁게 지원해 드리기 위해 작년에 발생한 초과세수 등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서 추경을 편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조치 완화만을 기다리며 힘겹게 버텨주고 계신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안타깝고 죄송스럽다"며 "모두가 어렵지만 이분들의 손을 붙잡고 함께 가야 한다". 절박한 상황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감안해 국회에 신속한 심의와 처리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메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메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앞서 기획재정부는 전날 정부의 예상보다 세수가 약 8조원 이상 더 들어올 것이라고 전망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초과 세수를 활용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방안을 신속하게 강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김 총리는 추경안을 신속히 준비해 설 전까지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