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트·백화점 등 방역패스 확대 시행…혼선·반발 여전

뉴스듣기


청주

    마트·백화점 등 방역패스 확대 시행…혼선·반발 여전

    뉴스듣기

    충북 접종 거부 단체 "방역실패 책임 시민에 전가"
    정부 계도기간 일주일 연장…17일부터 본격 단속
    방역패스 중단·헌법소원 등 방역 대응 논란 지속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백신패스반대충북연대'가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한 대형마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대책을 규탄하고 있다.  최범규 기자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백신패스반대충북연대'가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한 대형마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대책을 규탄하고 있다. 최범규 기자10일부터 마트와 백화점 등에도 방역패스가 본격 시행되면서 충북지역 곳곳에서도 다시 반발과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불가피한 조처라는 공감이 있는 반면 일각에서는 정부의 방역이 기본권을 지나치게 침해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날 낮 12시 30분 청주시 미평동의 한 대형마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손현준 교수 등 백신패스반대충북연대 회원들은 이곳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손 교수는 "정부가 공포를 확대·재생산 하면서 국민의 불편을 아랑곳하지 않고 오랫동안 코로나19에 과도한 대응을 해왔다"며 "이제 그 도가 지나쳐서 백신패스를 강요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방역실패의 책임을 비접종인에게 전가하면서 괴롭히고 있다"며 "백신이 무익하고 해롭기만 한 어린아이들에까지 접종하려고 갖은 무리한 행정집행을 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숙주가 아니라 인간"이라며 "젊은 사람들에게 2차 3차, n차까지 백신을 맞혀 죽음으로 몰고 가는 백신패스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백신패스반대충북연대'가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한 대형마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대책을 규탄하고 있다. 최범규 기자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백신패스반대충북연대'가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한 대형마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방역대책을 규탄하고 있다. 최범규 기자이들은 회견 직후 방역패스를 거부하면서 마트에 진입한 뒤 정부의 방역이 기본적인 자유마저 억압하고 있다고 거듭 규탄했다.
     
    하지만 일부 마트 이용객들은 방역패스 적용에 거부감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접종을 거부하는 일각의 태도에 불편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시민 이재영(25·여)씨는 "기준이나 대상을 일일이 따져 적용한다면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도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게 맞긴 하다"며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 엄중한 상황이니 보다 엄격하게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게 마땅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본격 시행된 방역패스 적용 시설은 3천㎡ 이상의 대형마트를 비롯해 백화점, 쇼핑몰, 서점, 농수산물유통센터 등 대규모 상점까지 확대됐다.
     
    최범규 기자최범규 기자다만 방역당국은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들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계도기간을 오는 16일까지 일주일 연장하고, 다음주부터 본격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방역패스를 어기면 시설 이용자의 경우 과태료 10만 원, 사업주는 1차 150만 원의 과태료와 운영중단 10일(2차 과태료 300만 원·20일 운영중단)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하지만 최근 학원과 독서실 등 일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이 중단되고, 방역패스 철회를 요구하는 헌법소원까지 제기되는 등 코로나19 대응을 둘러싼 논란은 한동안 더 이어질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