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41일 만의 컴백' 톰프슨 "잊지 못할 밤이네요"

뉴스듣기


농구

    '941일 만의 컴백' 톰프슨 "잊지 못할 밤이네요"

    뉴스듣기
    클레이 톰프슨.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트위터클레이 톰프슨.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트위터"우리는 클레이를 원해."

    종료 2분41초 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팬들은 클레이 톰프슨의 이름을 외쳤다. 스티브 커 감독의 계획대로 19분55초만 뛴 톰프슨의 모습을 마지막까지 보고 싶다는 항의 아닌 항의였다. 정확히 941일 만의 복귀전. 긴 공백에도 톰프슨의 위력은 여전했다.

    톰프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홈 경기에 출전했다.

    톰프슨은 지난 2019년 6월 파이널 6차전에서 왼쪽 무릎을 다쳤다. 2020년 11월 복귀를 앞두고 훈련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아킬레스건마저 파열됐다. 2019-2020시즌과 2020-2021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새 시즌 역시 절반 가까이 뛰지 못했다.

    클리블랜드전이 941일 만의 복귀전이었다.

    커 감독도 조심스러웠다. 커 감독은 경기 전 "아마 톰프슨이 뛴 경기 중 가장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 "플레이오프와는 또 다른 경기다. 941일 동안 좌절감과 실망감이 쌓인 상태다. 꿈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선발로 출전한 톰프슨은 1쿼터 더블 클러치로 골든스테이트의 첫 득점을 만들었다. 이후 3개의 3점을 던졌지만, 모두 림을 외면했다. 슛 감각이 떨어지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2쿼터부터 예전의 톰프슨으로 돌아왔다. 44대37로 앞선 종료 2분56초 전에는 시원한 덩크를 내리꽂았고, 46대41로 쫓긴 종료 1분18초 전에는 복귀 첫 3점포도 성공했다. 87대77로 추격을 허용한 경기 종료 3분45초 전에는 스텝백 3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커 감독의 출전 시간 조절로 19분55초를 뛰고 종료 2분41초를 남기고 스테픈 커리와 교체됐다. 90대79, 사실상 승부가 결정된 상황이었다. 관중들은 "우리는 클레이를 원해"라는 외침과 함께 박수로 톰프슨의 복귀를 반겼다.

    3점슛 8개 중 3개 성공. 17점 3리바운드 1어시스트 1블록로 복귀전을 마쳤다.

    "톰프슨이 뛰는 것이 놀랍다"는 커리의 말에 톰프슨도 활짝 웃었다. 톰프슨은 경기 후 "오늘은 절대 잊지 못할 밤"이라고 말했다.

    한편 골든스테이트는 96대82로 이겼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