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겜' 오영수 韓 최초 골든글로브…주연·작품상은 불발(종합)

뉴스듣기


영화

    '오겜' 오영수 韓 최초 골든글로브…주연·작품상은 불발(종합)

    뉴스듣기
    골든글로브 제공골든글로브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속 '깐부 할아버지'로 열연을 펼친 배우 오영수가 세계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 이어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까지 들어 올렸다.
     
    9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 제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활약한 배우 오영수가 한국 배우 최초로 TV 드라마 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오영수는 '더 모닝쇼' 빌리 크루덥, '석세션'의 키에란 컬킨, '더 모닝쇼'의 마크 듀플래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을 제치고 골든글로브 주인공이 됐다.
     
    '깐부 할아버지'라는 별칭으로도 잘 알려진 오영수는 극 중 오일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전 세계에 '깐부'(가장 친한 친구, 짝꿍, 동반자를 뜻하는 은어) 열풍을 일으켰다.
     
    오영수는 넷플릭스를 통해 "수상 소식을 듣고,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 이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세계'"라며 "우리 문화의 향기를 안고, 가족에 대한 사랑을 가슴 깊이 안고, 세계의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국 드라마 최초로 골든글로브 후보에 지명되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모았던 '오징어 게임'은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이정재)에서는 안타깝게 수상이 불발됐다. 작품상은 HBO 드라마 '석세션'에, 남우주연상은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에게 돌아갔다.
     
    오영수의 한국 배우 최초 수상 기록을 남긴 '오징어 게임'은 미국 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 주관 제27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베스트 드라마 시리즈 △외국어 드라마상 △최우수 남자배우상(이정재) 후보로도 올라 있다.
     
    '오징어 게임'의 후보 지명으로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모았던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내부 부패 스캔들과 인종차별 문제가 불거져 대대적인 보이콧에 직면했다. 이로 인해 무관중·무중계로 진행됐고, 수상작과 수상자 명단만 골든글로브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