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징어 게임' 오영수, 韓 최초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뉴스듣기


영화

    '오징어 게임' 오영수, 韓 최초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뉴스듣기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이정재는 수상 불발

    골든글로브 제공골든글로브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배우 오영수가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9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 드라마 남우조연상의 주인공은 '오징어 게임'의 배우 오영수가 차지했다. 한국 배우가 골든글로브에서 수상한 것은 오영수가 최초다.
     
    오영수는 '더 모닝쇼' 빌리 크루덥, '석세션'의 키에란 컬킨, '더 모닝쇼'의 마크 듀플래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과 함께 TV 드라마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두고 경합을 벌인 끝에 최종 수상자로 낙점됐다.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이정재의 수상은 안타깝게도 불발됐다. TV 드라마 부분 남우주연상은 '석세션'의 제레미 스트롱에게 돌아갔다.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오징어 게임'에서 오영수는 오일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또한 그는 전 세계에 '깐부' 열풍을 일으킨 이른바 '깐부 할아버지'로도 유명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