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신 미접종자, 중환자실 갈 가능성 최고 60배"

뉴스듣기


국제일반

    "백신 미접종자, 중환자실 갈 가능성 최고 60배"

    • 2021-12-28 14:57
    뉴스듣기

    영국 ICNARC, 자국내 코로나 환자 집중치료 사례 분석
    "60대 미접종자, 접종완료자에 비해 집중치료 받게 될 확률 60배↑"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게 될 가능성이 최고 60배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집중치료감사연구센터(ICNARC)는 올해 5~11월 잉글랜드와 웨일스, 북아일랜드의 코로나19 환자 집중치료 사례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60대의 경우 10만명 중 37.3명이 집중치료를 받을 정도로 상태가 악화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수치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60대가 돌파감염이 발생했을 때 집중치료를 받게 될 확률(10만명 중 0.6명)보다 60배 이상 큰 것이다.

    이보다 젊은 연령대에서도 미접종자는 백신 접종자보다 훨씬 큰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0대 환자의 경우 미접종 상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집중치료실(ICU)에 들어간 비율이 접종완료자보다 30배 높았다.

    40대 미접종자와 30대 미접종자도 감염 시 집중치료가 필요할 확률이 접종완료자보다 각각 15배와 10배씩 큰 것으로 집계됐다.

    더타임스는 이런 연구 결과는 중환자 집중치료 병상이 가뜩이나 부족한 상황에서 백신 미접종자들이 의료체계에 가해지는 부담을 더욱 키우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현재 영국 런던 지역 의료기관의 중환자 집중치료 병상은 약 800개이고, 이 가운데 25~30%가량이 코로나19 환자에게 배정돼 있다.

    앞서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지난 19일 스카이뉴스에 출연해 백신 미접종자들이 병상을 차지한 채 다른 중환자들이 집중치료를 받을 기회를 줄어들게 하고 있다면서 "사회에 미치는 피해를 생각하라"고 비판한 바 있다.

    영국에선 12세 이상 인구의 거의 90%가 최소 한 차례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여태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의 수는 대략 5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