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석열 "직분에 맞는 일 했지만 박근혜에 대단히 미안"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윤석열 "직분에 맞는 일 했지만 박근혜에 대단히 미안"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근혜에 정치적으로 정서적으로 대단히 미안"
    "건강 회복 우선…제가 찾아가는 게 바람직할까"
    사면 안 된 이명박 대해선 "朴보다 고령, 건강 안 좋아"
    "전직 대통령 사법 처리는 국민 통합에 부정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8일 "공직자로서 직분에 맞는 일을 했다 해도 정치적으로, 정서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그런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열린 방송기자클럽(BJC) 초청 토론회에서 "제가 박 전 대통령이 탄핵 이후에 구속 조치된 것을 담당하지는 않았지만, 원인이 되는 삼성 사건을 제가 했고 또 중앙지검장이 된 이후에 몇 가지 여죄에 대해서 수사를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그분의 건강 회복이 우선인 상황에서 제가 찾아가는 것이 건강에 바람직하겠는가"라며 "그래서 일단 박 전 대통령의 조속한 건강 회복을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사면되지 않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전직 대통령이 장기간 수감되는 것이 국제적으로나 국민 미래를 위해서나 바람직한 것인가에 대해선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라며 "이 전 대통령도 박 전 대통령보다 고령이고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아는데, 이 부분은 현재 여론조사만 가지고 판단할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새로운 권력이 전직 대통령에 대해 처벌한다고 나설 땐 많은 분들이 심정적으로 저항할 수 있다"라며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라고 하는 것이 국민 통합에는 대단히 부정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