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동산

    아파트 값, 지난해 이어 올해도 두 자릿수 상승률

    주택 공급 감소, 중저가 매수세 등 영향 수도권 집값 상승
    대출 축소, 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하반기엔 매수세 위축
    임대차3법 등 영향으로 전셋값은 29개월 쉼 없이 상승

    올해 아파트 시장은 주택 공급 감소 우려와 중저가 매수세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세시장도 입주물량 감소와 임대차3법 등 영향으로 29개월 쉬지 않고 올랐다.

    부동산R114는 올해 부동산 시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16.35% 올라 지난해(13.46%)에 이어 2년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런 상승률은 지난 2006년(24.80%) 이후 15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지역별로는 인천이 30.60% 상승해 오름폭이 가장 컸다. 인천 아파트값이 올해 줄곧 강세를 나타낸 것은 최근 몇 년 새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탈(脫) 서울 내 집 마련 수요가 비교적 저렴한 인천으로 유입됐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 영향으로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기는 21.72% 올라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 지역에서는 동두천이 57.78% 상승해 오름폭이 가장 컸다. 이어 오산, 양주, 안성, 시흥, 의정부, 화성 등이 30% 이상 올라 외곽지역이 가격 상승을 견인했다. GTX 개발 수혜지역과 3기 신도시 주변지역이 오름세를 주도했다.

    대전은 18.06% 올라 2021년(19.87%)에 이어 높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상승 기대감이 이어지면서 중저가 매수세가 계속됐고 외부 투자 수요 유입도 꾸준했다. 이어 △부산(17.18%), △충북(16.67%), △충남(14.53%), △서울(13.08%), △경남(12.00%), △전북(11.05%), △강원(10.96%) 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황진환 기자지난해에 이어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인 서울은 도봉과 노원, 중랑 등 중저가 아파트가 몰린 지역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졌다. 세금 부담 등으로 '똘똘한 한 채' 이슈가 다시 부각됐고,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신속통합기획으로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 관심이 쏠리면서 거래 절벽 속, 신고가 경신이 계속됐다.

    반면 2020년 42.81%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 매매 상승률을 보였던 세종은 급등 피로감 등의 영향으로 올해 2.46% 상승에 그쳤다. 대전과 충북, 충남 등 충청권 지역 대부분이 10% 이상의 상승률을 보인 것과는 대조적이다.

    입주물량 감소와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새 임대차법 등 영향으로 올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은 12.92%를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2019년 7월부터 올해 11월까지 29개월 연속 오름세가 이어졌다. 특히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12.94% 올라 연간 기준으로 2009년부터 13년 연속 하락 없이 올랐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0개 시도가 10% 이상 올랐다. 2020년 4개 시도가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10% 이상 오른 지역이 두 배 이상 확대된 셈이다.  

    지역별로는 충북이 20.30%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 전세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아파트 입주물량 감소가 상승폭을 키웠다. 이어 △인천(19.85%) △대전(16.45%) △경남(14.77%) △충남(13.59%) △경기(13.36%) △서울(12.94%) △울산(11.70%) △부산(11.40%) △경북(10.17%) 순으로 오름폭이 컸다. 반면 세종시 올해 아파트 전셋값은 4.93% 올라 상승폭이 크게 둔화됐다. 지난해 세종시 아파트 전셋값은 34.59%로 17개 시도 가운데 오름폭이 가장 컸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