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이준석, 조수진에 재차 거취표명 요구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기가 차"

국회/정당

    [영상]이준석, 조수진에 재차 거취표명 요구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기가 차"

    윤창원 기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1일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의 유튜브 방송 링크를 복수의 언론인에게 보낸 조수진 공보단장을 향해 거취표명을 재차 요구했다. 조 단장이 사과를 했지만 이 대표는 사과 내용과 공보 방식 모두에 문제가 있다며 되레 수위를 높였다.


    이 대표는 이날 SNS에 "아침에 일어나서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해놓은 것 보니 기가 찬다"며 "여유가 없어서 당 대표 비방하는 카톡을 언론에 돌린 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누구 돕다가 음주운전 했고 누구 변호하다가 검사사칭 했다는 이야기랑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우리 공보는 가세연 영상을 왜 보고 있으며 공보의 역할이 기자에게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 링크 던져서 설명하는 방식이냐. 후보자 배우자 문제도 이런 수준으로 언론 대응 하시겠느냐"라며 "더 크게 문제 삼기전에 깔끔하게 거취표명 하라"고 압박했다.


    앞서 조 단장은 전날 밤 늦게 SNS에 "여유가 없어 벌어진 일이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님에게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조 단장은 "오늘 하루 출입 기자들의 전화, 문자만 200개 정도 받았다"며 "아침 상황(비공개 선대위 관련 갈등)이 정리가 잘 된 것이라는 문자와 유튜브 링크를 받고 내용도 확인하지 않은 채 계속 통화를 요청하는 출입기자 세 분에게 (링크를) 전달해드렸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와 조 단장은 전날 오전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서 선대위 지휘체계를 놓고 고성을 주고받는 등 갈등을 빚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