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국민가수' 방송사고…탈락자 이름 잘못 나와 "실수, 죄송"

방송

    '국민가수' 방송사고…탈락자 이름 잘못 나와 "실수, 죄송"

    TV조선 제공TV조선 제공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 1차 결승전에서 탈락자 이름이 잘못 나가는 방송사고가 났다.

    '국민가수' 제작진은 17일 공식입장을 내어 "제작진은 '국민가수' 결승전 1라운드 종료 후, 최종 점수 집계까지 무사히 완료하였으나, 화면에 송출할 점수 집계표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10위의 이름이 잘못 기재되는 실수가 발생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장의 모든 인원이 점수 집계표를 재확인 후 수정을 마쳤으나, 돌발 상황에 당황한 현장 스태프가 잘못 입력한 파일을 다시 화면에 송출하는 실수를 했다. 늦은 시간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과 떨리는 마음으로 결과 발표를 기다린 출연자분들께 심려를 끼쳐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늘 '국민가수'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다음 주 목요일 밤 10시 최종 결승 결과가 발표되는 순간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16일 방송한 '국민가수'에서는 결승전 1라운드가 펼쳐졌다. 9인의 마스터 점수와 300명 현장 관객 점수, 실시간 문자 투표를 합산하는 방식이었다. 이때 유력한 톱7 후보로 꼽혔고 중간 순위도 4위였던 이병찬이 탈락 순위인 10위로 나오는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MC 김성주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점수와 다르다고 하며 이병찬을 안심시켰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진행한 10위 발표에서도 이병찬이 자막으로 떠 혼란이 가중됐다. 김성주는 점수는 맞지만 이름이 틀리다고 정정했다.

    '국민가수' 결승전 1라운드 결과 1위는 박창근이었고, 2위 김동현, 3위 이솔로몬, 4위 이병찬, 5위 박장현, 6위 고은성, 7위 손진욱 순이었다. 김영흠을 포함해 조연호, 김희석이 아쉽게 탈락했다.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달아 흥행시킨 TV조선의 새로운 오디션 프로그램 '국민가수'는 부정 투표 논란이 이미 불거진 바 있다.

    '국민가수' 공식 투표 모바일앱인 쿠팡플레이는 지난 6일 공지에서 "12월 3일까지 전체 투표 중 1% 미만의 투표가 허위 정보를 이용해 생성된 불법 계정을 통해 중복적으로 이루어진 투표"라고 인정하며 "당사는 TV 조선과 협의해 기존의 투표 집계를 바로잡고, 중복투표 내역이 참가자 순위 및 당락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라고 해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