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보건/의료

    청소년 백신 예약 3배 증가…3차접종도 속도↑ '역대최다'

    뉴스듣기
    1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1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예약이 지난달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3차접종도 전날 75만명이 접종에 참여하며 역대 최다로 집계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12~17세 청소년 중 53.7%에 해당하는 약 148만6천명이 1차 접종에 참여했다. 38.3%에 해당하는 106만은 2차접종까지 완료했다.

    특히 전날 하루에만 4만1914명이 예약을 완료해 11월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최근 청소년의 백신 예약은 지지부진한 상태였는데 최근 급증한 상황이다. 지난달 25일 1만2379명, 이달 1일 1만4098명이 예약했는데 9일 2만8943명, 전날 4만1914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중 16~17세의 경우 74.1%가, 12~15세는 43.7%가 1차 접종을 마쳤다. 이달 말까지 사전예약 및 학교 단위 방문접종을 진행하면 접종률은 더욱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방역패스(백신 예방접종 증명·음성확인서) 의무화 시행 둘째날인 14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에 방역패스 시행 안내문이 놓여 있다. 이한형 기자코로나19 방역패스(백신 예방접종 증명·음성확인서) 의무화 시행 둘째날인 14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에 방역패스 시행 안내문이 놓여 있다. 이한형 기자
    이와 함께 3차접종도 속도가 붙어 전날 하루 75만9587명이 3차접종을 실시했다. 이는 처음 3차접종을 실시한 지난 10월13일 이후 가장 많은 접종자 수다.

    현재까지 총 712만명이 3차접종을 완료했다. 이는 전체 인구 대비 13.9%에 해당하는 수치다. 60세 이상 인구 대비로는 37.5%가 3차접종을 완료했다.

    연령별로는 2차접종을 먼저 실시한 75세 이상이 63.5%로 가장 높다. 60~74세 연령도 접종기간 단축으로 접종률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또한 18세 이상 연령층 전체에 대해 접종간격이 3개월로 단축된 이후 사전예약 첫날부터 약 179만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추진단 홍정익 접종관리팀장은 이날 "개인과 주변의 보호를 위해 접종간격 단축에 따른 3차접종과, 12~17세 청소년 1·2차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며 "특히 2차접종 후 3개월이 경과한 60세 이상 어르신들은 12월 말까지 3차접종을 반드시 완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15일 개별 계약된 화이자 백신 212만 회분이 인천공항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이로써 15일 기준 누적 1억359만 회분의 백신이 국내 공급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