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EU 외교적 보이콧 논의 시작…美·中 어느쪽에 힘 실어줄까

국제일반

    EU 외교적 보이콧 논의 시작…美·中 어느쪽에 힘 실어줄까

    핵심요약

    13일 외교장관 논의…16일에는 정상간 논의
    프랑스는 일찌감치 보이콧에 부정적 입장…겉으로는 반대 분위기 많아
    신장인권 문제 연정협약서에 넣은 독입 입장 주목
    보이콧 반대에 힘실리며 한국 정부 부담도 상대적으로 덜어질듯

    연합뉴스연합뉴스미국이 선봉에 서고 호주와 캐나다, 영국 등이 동참을 선언한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유럽연합(EU)이 참여할지 여부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
     
    EU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13일(현지 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동참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이 문제에 대한 EU 차원의 공동 접근법을 모색했다. 16일에는 EU 지도자들도 이 문제를 논의한다.
     
    하지만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주장하는 리투아니아부터 이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있는 헝가리까지 EU 회원국들의 생각이 제각각이어서 공동보조를 취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연합(EU) 회원국 외무부 장관들이 회의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1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연합(EU) 회원국 외무부 장관들이 회의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각국 주요 각료들의 발언을 통해서 드러난 여론을 보면 선수만 보내고 정부 대표단은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에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다.
     
    미국·영국·호주의 오커스(AUKUS)협의체로부터 뒤통수를 맞은 프랑스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미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부 대표로 교육부 산하 체육 담당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라는 교육부 장관의 발언도 있었다.
     
    EU 외교장관 회의에서 장 아셀보른 룩셈부르크 외무부 장관도 외교적 보이콧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프랑스 입장에 힘을 실어줬다.
     
    오스트리아 외무부 장관도 "중국의 인권 상황에 대해 매우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올림픽 같은 스포츠 행사를 정치적으로 다루는 것은 유용해 보이지 않는다"고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관건은 독일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 후임인 올라프 숄츠 신임 총리는 13일 열린 첫 정례 기자회견에서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할 계획이 있는냐는 질문에 "지금까지 참석 계획은 없다"면서도 "기본적으로 방문 계획에 대해서는 우리가 공지할 수 있을 때 이후에 밝히는 게 원칙"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배어복 외교장관은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올림픽은 기본적으로 스포츠 행사"라면서 "이를 정치적인 일이나 의식에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정치인들이 가서 중국 정부에 추가적인 정당성을 부여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사민당 주도의 신호등(사민당-빨강·자유민주당-노랑·녹색당-초록) 연정은 정권 색깔을 바꾸면서 연정협약서에서 "신장위구르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국의 인권 침해를 분명하게 공론화할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어 인권탄압 반대를 내세운 미국 주도의 외교적 보이콧을 못 본 체 하기도 어렵다.
     
    리투아니아와 헝가리의 입장은 중국과의 친소관계를 반영해 극명하게 엇갈린다.
     
    지난달 대만 이름을 사용하는 대표부 개설을 허가해 중국 정부의 집중적인 견제를 받고 있는 리투아니아 외무 장관은 취재진에게 자신은 베이징 올림픽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반면 유럽에서 중국과 관계가 가장 좋은 헝가리는 외교적 보이콧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EU 외교관들의 전망이다.
     
    일본이 정식 각료가 아닌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을 참석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EU 국가들이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을 경우 보이콧 카드를 비교적 빨리 접은 한국의 부담도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