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경제 두마리 토끼 잡았다, 홍남기 끝까지 역할 해달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文대통령 "경제 두마리 토끼 잡았다, 홍남기 끝까지 역할 해달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文대통령 내년 경제정책 방향 보고 자리에서 홍남기 부총리에 "임기 마지막까지 흔들림 없이 역할" 신뢰 재확인
    내년 경제 낙관적인 전망 보고, 홍 부총리 "내년 소비 투자 수출 고른 증가로 회복세 이어갈 것"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유영민 비서실장(오른쪽).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가운데)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유영민 비서실장(오른쪽).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은 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우리 경제가 코로나로 큰 어려움에 직면했으나 성장이 빠르게 회복되고 분배 지표 개선도 지속돼 '혁신과 포용'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고 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홍 부총리로부터 2022년도 경제정책방향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격려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의 성공을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흔들림없이 역할을 잘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고, 홍 부총리도 "임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임기 마지막까지 역할을 해달라"는 발언은 홍 부총리가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속에서 주목된다.

    이날 홍 부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금년도 우리 경제는 코로나 상황의 지속과 글로벌 공급망의 차질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빠른 경제회복세를 보였으며, 내년도에도 소비, 투자, 수출의 고른 증가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펼쳤다.

    홍 부총리는 다만, "오미크론 변이와 공급망 차질,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등 불확실성이 존재하는 만큼 방역상황 안정에 최선을 다하며 경기 반등폭을 극대화하고 생활물가 안정을 위해 관계부처가 총력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내년을 '일상으로 복귀하는 원년'으로 삼고 선도형 경제로의 도약을 목표로 △경제 정상궤도 도약, △민생경제 본격 회복, △대내외 리스크에 대한 선제적 적극적 대응, △차세대 성장동력 집중, △미래 도전 과제 대응 등을 중심으로 2022년 경제정책 방향을 마련하겠다고 보고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보고를 들은 뒤 "내년 설 물가 안정을 위해 지금부터 별도 팀을 꾸려 대책을 마련해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