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천 명 확진 넘어 7천 명 가나…수도권만 5천 명대

뉴스듣기


보건/의료

    6천 명 확진 넘어 7천 명 가나…수도권만 5천 명대

    • 2021-12-08 07:00
    뉴스듣기

    어제보다 2146명 많아…중간집계로 이미 역대 하루 최다치 넘어
    수도권 4273명·비수도권 1431명…7천 명 안팎 가능성도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7일 오후 9시까지의 전국 확진자수가 벌써 종전 일일 신규 확진자 최다치를 넘어섰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70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후 9시 중간집계가 이뤄진 이후 가장 큰 확진자 규모다. 종전 일일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인 지난 4일의 5352명도 뛰어넘는 수치다.

    전날 오후 9시 전국 집계인 3558명보다는 2146명 많고, 일주일 전인 지난달 30일 같은 시간에 기록한 3857명보다는 1847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6천 명을 넘어 또다시 최다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밤사이 확진 상황에 따라서는 7천 명 안팎을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주말·휴일이 끝나고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평일 수준으로 올라오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273명(74.9%), 비수도권에서 1431명(25.1%)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340명, 경기 1500명, 인천 433명, 부산 240명, 충남 202명, 대전 159명, 강원 136명, 경북 131명, 대구 124명, 경남 123명, 전북 72명, 광주 56명, 전남 54명, 제주 51명, 충북 50명, 울산 17명, 세종 16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도 동시간대 역대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있다.

    최근 1주간(12.1~7)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122명→5264명→4944명→5352명→5126명→4325명→4954명으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5012명으로 처음으로 5천 명 선을 넘었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984명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