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길고양이 연쇄 살해 신고, 차량에 의한 사고로 드러나

뉴스듣기


부산

    부산 길고양이 연쇄 살해 신고, 차량에 의한 사고로 드러나

    뉴스듣기
    부산 사상구 한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길고양이가 숨지기 전 도로에 뛰어드는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부산 사상구 한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된 길고양이가 숨지기 전 도로에 뛰어드는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부산 사상구 한 주택가에서 길고양이가 잇따라 살해당했다는 신고는 차량에 의한 사고로 드러났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지난달 22일 접수한 길고양이 살해 사건은 동물 학대가 아닌, 승용차에 치여 숨진 사고로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길고양이 한 마리가 도로로 뛰어들었다가 지나가던 차량에 깔린다.
     
    차량은 사고를 인지하지 못한 채 지나가고, 고양이는 인근 골목으로 걸어가 힘없이 쓰러진다.
     
    부산 사상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길고양이가 스스로 걸어와 쓰러지는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부산 사상구에서 숨진 채 발견된 길고양이가 스스로 걸어와 쓰러지는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앞서 해당 고양이를 발견해 신고한 주민은 같은 장소에서 3개월 동안 길고양이 20마리가 죽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형사들을 추가로 동원해 수사를 벌인 결과, 고양이가 학대가 아닌 차량 사고로 숨진 것으로 결론지었다. 
     
    경찰은 "신고자는 고양이 20마리 사체를 본 적은 없다고 진술했으며, 다만 수년 전부터 먹이를 주던 고양이 20여 마리가 보이지 않아 동물 학대 사건으로 추측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