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년 교육부 예산 89조 6천억 원 확정…역대 최대 규모

뉴스듣기


교육

    내년 교육부 예산 89조 6천억 원 확정…역대 최대 규모

    뉴스듣기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 2022년 정부예산안 처리를 위해 의원들이 착석하여 표결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3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 2022년 정부예산안 처리를 위해 의원들이 착석하여 표결을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내년도 교육부 예산이 89조 6251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확정됐다.

    교육부는 3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2년도 교육부 소관 예산이 89조 6251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 본예산(76조 4645억 원)보다 13조 1606억 원(17.2%) 늘었으며 당초 2022년도 정부안보다 9833억 원 증액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이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중산층의 교육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국가장학금 예산을 올해보다 6621억 원 증액한 4조 6567억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에따라 내년에는 서민·중산층 대학생까지 포함한 약 100만 명이 실질적으로 반값 등록금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대학의 재정적 어려움을 고려해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 대학 13곳을 추가 선정해 320억 원을 지원한다.

    연합뉴스연합뉴스유치원·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은 단가 2만 원 인상에 따라 정부안 대비 2394억 원이 증액됐다.

    저소득층에 대한 교육비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초중고 학생의 교육급여는 전년 대비 평균 21% 인상돼 1222억 원으로 책정됐다.

    40년 이상 노후화된 학교시설의 개축·리모델링을 실시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에는 5194억 원이 확정됐다.

    저소득층에 연간 35만 원 상당의 평생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평생교육 바우처' 지원사업 예산은 올해 74억 원에서 141억 원으로 2배 커졌다.

    평생학습 이력을 관리하는 '온국민평생배움터'를 새로 구축하기 위한 신규 예산 35억 원은 그대로 확정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2022년 예산 확정으로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게 됐다"며 "서민·중산층 가구 대학생 100만 명에게 내년부터 반값등록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