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모욕적…" 이준석, 윤석열·'윤핵관' 모두 겨냥 작심 비판

뉴스듣기


국회/정당

    "모욕적…" 이준석, 윤석열·'윤핵관' 모두 겨냥 작심 비판

    뉴스듣기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갈등으로 잠행 아닌 잠행 중인 이준석 대표가 2일 윤 후보와 주변의 '윤핵관(윤 후보측 핵심 관계자)'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 4·3 평화공원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것이 당무 거부냐 얘기하시는데, 우리 후보가 선출된 이후에 저는 당무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후보의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제 기억에 딱 한 건 이외에 보고를 받아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사실상 '패싱'이 있었다는 취지로 부연했다. 이미 당무에서 소외돼 있으므로 현재 '당무 공백'이라는 것은 존재하기 어렵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잠행이 돌발 행동이라는 지적과 관련해 "제 역할에 대해 많이 고민했기 때문에 지금 저는 계획된 대로 행동을 하고 있다"며 "선대위 운영에 대해서는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으로서) 제 영역 외에는 다른 큰 관심사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해당 선대위 직책에 대해서도 내려놓을 의향이 전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는 특히 윤석열 대선 후보의 핵심 관계자들의 익명 인터뷰가 현 사태를 야기한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윤핵관' 발 발언들처럼) 제가 뭘 요구하기 위해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시는 것은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인 인식"이라며 "윤 후보가 어떤 걸 저와 상의한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 간의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윤핵관')은 심지어 사람에게도 충성하지 않는 분인 것 같다"며 "그분의 사리사욕을 위한 것인데, 후보라고 통제가 가능하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를 향해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를 후보가 누군지 아실 것"이라며 "모르신다면 계속 가고, 아신다면 인사 조처가 있어야 할 걸로 본다"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