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선대위 내주 첫 공식 회의…"김성태 사퇴 없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선대위 내주 첫 공식 회의…"김성태 사퇴 없다"

    • 2021-11-26 22:08
    뉴스듣기

    윤석열, 김병준·총괄본부장단과 상견례…모레는 청년위 출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후보실에서 선대위 총괄본부장들과 상견례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후보실에서 선대위 총괄본부장들과 상견례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오는 29일 오전 첫 공식 회의를 연다.

    윤석열 대선 후보를 선출한 지 24일 만에 선대위를 본격 가동하는 것이다.

    윤 후보는 26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주호영 조직·김성태 직능·원희룡 정책·이준석 홍보미디어·권성동 당무지원총괄본부장과 비공개 상견례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5명의 총괄본부장은 이날 상견례에서 신속히 실무진 인선을 마치고 하부 조직을 정비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윤창원 기자
    일각에선 김성태 본부장이 딸의 KT 특혜 채용 논란을 이유로 자진 사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김 본부장은 오히려 적극 해명하며 선대위 활동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뇌물수수 혐의를 받은 김 본부장은 1심 무죄·2심 유죄 후 3심 재판 중으로, 아직 유죄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해 참석자들의 동의를 얻었다고 한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김 본부장이 중앙위원회 의장으로서 직능총괄본부를 당연직으로 맡았다"며 "유·무죄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그만두는 것을 고려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선대위는 오는 28일 2030 세대를 위한 정책·공약을 제시할 청년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을 예정이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윤 후보가 약자와의 동행위원회와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겸직해 양극화 해소와 청년 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