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학폭·가출청소년…국립극단 '청소년극 창작벨트 낭독공연'

뉴스듣기


공연/전시

    학폭·가출청소년…국립극단 '청소년극 창작벨트 낭독공연'

    뉴스듣기
    국립극단 '2021 청소년극 창작벨트 낭독공연'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서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2021 청소년극 창작벨트 낭독공연'을 선보인다.

    2021년 '청소년극 창작벨트'는 청소년과의 협력을 통한 청소년극 희곡 개발이라는 목표는 유지하면서 청소년극이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민간 극단과 함께한다.

    비밀기지, 극단 파불라토르, 창작집단 LAS가 이번 작업의 '참여극단'으로 고정민, 이예진, 최현비 작가와 협업한다. 각 작품은 예술교육 전문가의 진행 아래 연습 과정에 청소년들이 참여했다.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 청소년 17명과 문산수억고등학교, 논곡중학교(인천) 학생이 온·오프라인 워크숍에 함께해 동시대 청소년의 시선과 감성을 더했다.

    '소년 대로'(고정민 작·비밀기지 신진호 연출)는 아동복지시설에서 보호기간이 끝나 퇴소한 청소년, 가출 청소년의 아픔과 홀로서기를 그렸다. 반지하 자취방에서 함께 지내던 아이들은 길고양이 포우를 만나면서 생각이 나뉘고 갈등을 겪는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현재의 행복을 잠시 미루거나 하고 싶은 것을 참아야 한다는 의견과 작지만 확실한 지금 여기의 행복을 추구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갈리며 다툼이 생겨난다.

    '불장난'(이예진 작·극단 파불라토르 권영호 연출)에는 가족에게 이해받지 못하고 때론 조용히, 때론 시키는 대로 살아가야만 하는 청소년이 등장한다. 이유 없이 아빠에게 맞느니 제대로 된 사고를 쳐서 혼나겠다고 마음 먹은 상욱은 친구 동주와 함께 학교 뒷산에 불을 지르러 간다. 각자의 존재를 세상에 드러내고 증명하고자 마음 속의 불씨를 내뿜는 청소년들의 모습을 강렬하게 그린다.

    '노랑의 보색은 검정이다'(최현비 작·창작집단 LAS 신명민 연출)는 학교폭력으로 방에서 나오지 않는 것을 선택한 18세 박아린과 가정폭력으로 방에서 나올 수 없게 된 8세 노랑의 이야기다. 시적 언어의 상징성과 은유가 풍부한 작품으로 허구와 실제를 넘나들며 각자의 아픔을 공유하는 두 소녀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무서운 현실을 딛고 상처를 치유해나가는 인물들의 모습에서 다시 방문을 열고 나올 수 있는 힘을 얻는다.

    '청소년극 창작벨트'는 청소년극 희곡 개발을 위해 2012년부터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에서 진행해온 사업이다. 창작자와 청소년이 협력해 10대들의 시각을 담아 새로운 서사와 만나는 창작 희곡을 매년 발표해왔다. '좋아하고 있어', '영지'가 그 결과물이다.

    예술가와의 대화는 '소년 대로'는 오는 26일 공연 종료 후, '불장난'은 오는 27일 공연 종료 후, '노랑의 보색은 검정이다'는 오는 28일 공연 종료 후 객석에서 진행한다. 입장권은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무료 예약(1인 1매)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