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 세계 충격 안긴 '지옥', 연니버스 쌓아간 현장 공개

뉴스듣기


영화

    전 세계 충격 안긴 '지옥', 연니버스 쌓아간 현장 공개

    뉴스듣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현장 스틸.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현장 스틸. 넷플릭스 제공전 세계에 충격을 안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이 연니버스(연상호와 유니버스의 합성어)의 시작을 엿볼 수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옥'을 통해 연니버스를 마주한 전 세계 평단은 "6개의 에피소드 내내 천사와 지옥의 사자들이 도래해 제기되는 윤리적인 문제들을 주인공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보여주며 놀라게 한다"(Digital Spy/영국) "시리즈의 결말은 충격적이고 강력하다. 훌륭한 감독과 배우들이 포진해 있는 한국인만큼 두 번째 시즌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L'occhio del cineasta/이탈리아) "'지옥'은 확고한 전제와 독특한 색깔을 지닌 시리즈다"(Cinemagavia/스페인) 등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호평에 힘입어 공개한 '지옥'이 비하인드 스틸에는 치열하게 고민했던 연상호 감독과 배우들의 순간이 담겨있다.
     
    박정민은 "모니터를 하며 나누었던 이야기만으로도 '지옥'의 외전 혹은 또 하나의 작품이 나올 수 있을 것처럼 흥분되는 현장이었다"고, 김현주는 현장을 떠올리면 "감독님의 열정적인 연기 시범"이 생각난다고 전했다.
     
    또한 유아인은 "진지하고 심각한, 어쩌면 충격적인 이야기를 만드는 과정이 이토록 유쾌할 수 있나 싶었다. 유머를 잃지 않고 자신의 의도와 작품의 메시지를 견고히 다져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원진아는 "기회가 된다면 또 한 번 감독님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큰 신뢰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독보적인 크리에이터 연상호 감독이 선보이는 충격적인 세계관과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등이 펼치는 연기 앙상블을 만날 수 있는 '지옥'은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