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르포]'위드코로나' 속 치러진 수능 끝…교문 나선 수험생 "홀가분해요"

뉴스듣기


사건/사고

    [르포]'위드코로나' 속 치러진 수능 끝…교문 나선 수험생 "홀가분해요"

    뉴스듣기

    18일 오후, 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 마무리
    수험생들 교문 나서며 "홀가분하다"
    학부모들 "후회 없는 표정으로만 나오길"

    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된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고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나서며 부모님과 포옹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된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고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나서며 부모님과 포옹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속에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종료됐다. 입시 스트레스에 코로나19 감염 불안까지 '이중고'를 겪었던 학생들은 "홀가분하다"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18일 오후 5시 8분쯤, 수능이 치러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정문 앞에는 4교시 시험을 마친 학생들이 우르르 몰려 나왔다. 지난해보다 따뜻해진 날씨로 수험생들은 경량 패딩 등 한결 가벼운 옷차림으로 교문 밖을 나섰다.

    가장 먼저 교문을 나선 학생은 "나름대로 열심히 한 것만큼 나와서 홀가분하다"며 "수능이 끝났으니 친구들과 축구하면서 놀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수험생 김민우(18)군은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시국 때문에 너무 힘들었고 학사일정도 뒤죽박죽 하다보니까 패턴이 깨졌다"며 "그래도 잘 준비해서 홀가분하다. 집에 가서 자고 싶다"고 말했다.  

    이태원에 거주하는 손정의(18)군도 "끝난 건지 체감이 잘 안된다"며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했으니 이제부터 계속 열심히 놀려고 한다"고 전했다.

    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된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고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나서고 있다. 황진환 기자2022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된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고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나서고 있다. 황진환 기자코로나19와 함께 2년째 시험을 준비하는 이른바 'N수생'도 있었다. 재수생 신정수(19)군은 "오히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밖에 나갈 일이 없어 더 집중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며 "나름대로 열심히 한 것만큼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오후 4시 30분쯤부터는 정문 앞에서 수험생을 기다리는 학부모들이 장사진을 이뤘다. 학부모들은 그저 자녀들이 후회 없는 표정으로 나오길 바라는 분위기였다. 후암동에서 온 신영일(62)씨는 "그동안 고생했던 결과가 좋은 방향으로 나왔으면 좋겠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자율적으로 집에서 독학해야 할 시간들이 많았는데 종교적 믿음을 갖고 기도하면서 준비를 도왔다"고 말했다.

    오후부터 학교 앞에서 자녀를 기다렸다는 신정숙(41)씨는 "애가 집중도 못하고 코로나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며 "좋은 결과가 아니어도 후회만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한편 이번 수능은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치러졌다. 학생들은 마스크를 쓰고 시험을 봤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책상 칸막이가 시험 시간 내내 설치됐지만, 이번 수능은 점심시간에만 설치됐다.

    이번 수능은 문과·이과 통합수능 첫해로 응시자들은 국어, 수학 영역에서 문·이과를 가리지 않고 동일한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으로 시험을 치렀다.

    이번 수능엔 지원자 50만7천129명 가운데 45만2천222명이 응시해 10.8%의 결시율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유행과 학생 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49만여명 중 42만여명이 응시해 사상 최고치인 13.2% 결시율을 보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