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첫 정규앨범' 내는 정동원 "성숙함에 대한 열망 있어요"

뉴스듣기


가요

    [현장EN:]'첫 정규앨범' 내는 정동원 "성숙함에 대한 열망 있어요"

    뉴스듣기

    작곡가 조영수가 프로듀싱한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신곡 7곡과 새롭게 편곡한 3곡 포함돼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 두 곡
    1년 반 동안 준비, 성장하는 과정 자연스레 담겨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은 '먼 훗날'

    정동원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첫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정동원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첫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트롯 신동'이라는 별명을 지닌 가수 정동원이 첫 번째 정규앨범을 낸다. 1년 6개월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걸린 만큼, 성장하는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정동원의 정규 1집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MC 이지애가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정동원은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더블 타이틀곡 '물망초', 수록곡 '할아버지 색소폰'까지 총 3곡의 라이브를 선보였다.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라는 제목은 어떻게 나왔을까. 정동원은 "지나간 시간은 그리움이 되는 거 같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보내는 그 시간이 더 소중하게 느껴지더라. 그런 마음을 이번 앨범에 넣어 들려드리고 싶었다"라며 "가수로서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 주시고 소중한 추억 주신 할아버지께 체 첫 정규앨범 선물하고 싶었다. 할아버지가 그동안 제게 주셨던 사랑이 아낌없이 주는 큰 나무처럼 느껴져서 제목을 짓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에서 마스터와 참가자로 만난 작곡가 조영수가 프로듀싱한 이번 앨범은 신곡 7곡과 정동원에게 의미 있는 3곡(육십령·누가 울어·천개의 바람이 되어)을 새롭게 편곡한 버전, 타이틀곡의 인스트루멘털(반주) 버전까지 총 열두 곡이 실렸다.

    정동원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더블 타이틀곡인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를 비롯해 수록곡 '할아버지 색소폰'까지 총 3곡을 불렀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정동원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더블 타이틀곡인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를 비롯해 수록곡 '할아버지 색소폰'까지 총 3곡을 불렀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정동원은 "준비 기간이 매우 길었다. 1년 반이었다. 제가 성장해나가는 과정이 담기게 되다 보니, 좀 더 좋은 모습 보이고 좀 더 완벽하게 하기 위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 저도 언제까지 계속 아이일 순 없지 않나. 성숙함에 대한 열망이 있는 거 같다. 그전에는 노래가 좋고 재미있어서 했다면 이번에 준비할 때는 순간순간 생각하고 고민하면서 불렀던 거 같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다. '잘가요 내사랑'은 조영수가 작사·작곡한 팝 발라드다. 정동원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아름다운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아름다운 곡이다. 소중했던 사람을 먼저 떠나보낸 분들에게는 이 곡이 위로가 될 수 있겠다 싶어서 준비해봤다"라고 설명했다.

    '물망초'에 관해서는 "물망초 꽃말이 '나를 잊지 말아요'라고 하더라. 이별 자체는 너무 슬프지만 그 마음을 아름답게 표현해내려고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전했다.

    정동원은 "팬분들을 생각하면서 부른 노래"로 '너라고 부를게'를 꼽았다. 그는 "팬분들께 제가 사랑을 주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다. 이승기 선배님의 '내 여자라니까' 이 노래 생각하면서 들으시면 더욱더 심쿵할 수 있다"라고 귀띔했다.

    정동원 정규 1집 트랙 리스트.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정동원 정규 1집 트랙 리스트.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소녀여'를 두고는 "팬 여러분에게 저의 사랑을 완전히 다른 감성으로 표현한 곡이다. 아련한 첫사랑의 느낌을 담았는데 사실 1년 전에 녹음한 곡이라서 지금은 부르기가 힘들다. (음이) 높아서. 그때는 완전 아기 목소리일 때라서…"라고 말했다.

    '사랑의 콜센타'에서 임영웅과 함께 불러 화제가 된 '천개의 바람이 되어'는 오케스트라 연주를 더해 솔로 버전으로 재탄생했다. '할아버지 색소폰' 역시 정동원에게 뜻깊은 노래다. 정동원은 "아티스트로 성장하기까지 많은 영향 주신 할아버지께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곡이다. 제가 색소폰 연주한 것도 들어가 있다"라고 밝혔다.

    한 번에 녹음을 마쳐서 애착이 가는 곡도 있다. '먼 훗날'이다. 정동원은 "일단 가사가 너무 좋고, 녹음을 30분 만에 끝냈다. 다른 곡은 잘라서 녹음했다면 이 곡은 거의 원 테이크로 다 나와서, 작곡가님도 저한테 잘 맞는 것 같다고 얘기해 주셨다. 이 노래는 정동원 그 자체가 아닌가 그런 느낌이 들어서 좀 더 애착이 간다"라고 전했다.

    앨범 전체 프로듀싱을 맡은 조영수 프로듀서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앨범 전체가 트로트는 아니고 매 곡 장르가 다르다. 브리티시 팝 발라드, 동양적인 힙합 음악, 뮤지컬, 댄스, 디스코 음악도 있다. 여러 장르가 정동원의 목소리로 어떻게 해석되는지 들으면 좋을 거 같고, 정동원의 무한한 가능성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바라봤다.

    정동원이 포토 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정동원이 포토 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조 프로듀서는 정동원의 장점으로 '빠른 흡수력'을 들었다. 그러면서 "이런 장르는 이렇게 노래 불러야 한다고 이야기하면 바로바로 흡수해서 자기 것으로 만드는 능력이 있어서 되게 신기하고 멋진 경험이었다. 기본적으로 감성 타고난 친구다. 멋있게 꾸미지 않아도 자기 스타일대로 솔직하게 한 음 한 음 내는 소리가 듣는 사람에게 감동으로 다가온다"라고 칭찬했다.

    학교생활은 물론 각종 방송 스케줄을 소화하며 바쁜 나날을 보낸 정동원은 "아주 가끔은 지칠 때도 있었"으나, "첫 정규앨범"이기에 힘을 내면서 만들었다. 팬덤인 '우주총동원'을 생각하면서 재미있게 마무리했다고.

    정동원은 "막 홀로서기를 시작한 만큼, 가수 정동원으로 거듭나고 싶다. 제 소원이 음악방송 1위를 해서 트로피를 받아보는 거다. 1등 딱 해가지고 무대 위에서 고마운 분들께 고맙고 사랑한다고 얘기하고 싶다"라고 바랐다.

    정동원의 첫 번째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오늘(17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