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태원 "말 안 되는 얘기는 사라져"…화천대유 의혹 의식?

뉴스듣기


기업/산업

    최태원 "말 안 되는 얘기는 사라져"…화천대유 의혹 의식?

    뉴스듣기

    개인 SNS 계정에 낙엽 사진과 함께 글 올려

    SK그룹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SK그룹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과 SK그룹을 둘러싼 화천대유(화천대유자산관리) 관련 의혹을 일축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글을 올렸다.

    최 회장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편한 복장으로 환하게 웃고 있는 자신의 모습과 낙엽이 깔린 도로 모습 등 사진 2장을 올리며 "말도 안 되는 얘기들이 아무리 현란해 보여도 낙엽처럼 얼마 못 가 사라지는 게 자연의 이치죠"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자신과 SK그룹이 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논란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일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런 의혹은 최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댄 투자자문회사에 수백억원을 빌려준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전모 변호사는 페이스북과 유튜브 방송을 통해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최 회장일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후 SK그룹은 전 변호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달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전 변호사의 주장을 '루머'로 규정하며 "저나 SK그룹은 여기에 관련되지 않았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