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신고 알려주고 뇌물 받은 제주 현직 경찰관 검찰행

뉴스듣기


제주

    코로나 신고 알려주고 뇌물 받은 제주 현직 경찰관 검찰행

    뉴스듣기

    유흥업소에 코로나19 관련 112 신고 내용 알려주고 수백만 원 챙겨
    경찰, 뇌물수수·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적용


    유흥업소 업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제주 현직 경찰관이 검찰에 넘겨졌다.
     
    제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뇌물수수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제주서부경찰서 소속 A 경위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수사에 착수한 직후 A 경위의 직위는 해제됐다.
     
    A 경위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수차례 제주시 한 유흥업소에 코로나19 관련 112 신고 내용을 알려주고, 그 대가로 수백만 원을 받은 혐의다. 신고 내용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등이다.
     
    유흥업소 업주 역시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함께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A 경위에 대해 한 차례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지난 6월 제주법원에서 이를 기각했다. 법원은 "A 경위가 자백해서 범죄 사실이 소명됐고, 도주 우려가 없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경찰은 A 경위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