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음원 강자' 경서예지 측, 악플 법적 대응 "고소장 접수"

뉴스듣기


가요

    '음원 강자' 경서예지 측, 악플 법적 대응 "고소장 접수"

    뉴스듣기
    지난해 데뷔한 여성 듀오 경서예지. 경서예지 공식 인스타그램지난해 데뷔한 여성 듀오 경서예지. 경서예지 공식 인스타그램새로운 음원 강자로 떠오른 여성 듀오 경서예지 측이 무분별한 악성 댓글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경서예지의 소속사 에버그로우는 "경서예지를 향한 무분별한 악플 및 악플러들의 행위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해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지난 8월 3일 송현식 법률사무소(담당 변호사 송현석)를 통해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2일 밝혔다.

    에버그로우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음원 사이트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로 인한 가수의 이미지 실추 및 장기적으로는 건강한 음악 활동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이러한 행위가 발견됐을 경우 증거 자료 확보 후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알렸다.

    원경서와 전예지로 이루어진 여성 듀오 경서예지는 지난해 싱글 앨범 '사실 나는'으로 데뷔했다. 이후 '왜 변하니', '모를까봐서'(2021), '다정히 내 이름을 부르면', '은하수를 닮은 너에게' 등을 발매했다.

    경서예지의 최신곡이자, 전건호가 피처링한 '다정히 내 이름을 부르면'은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에서 2일 오후 3시 기준 6위다. 경서예지의 곡이 음원 사이트에서 호성적을 거두자, 음원 사이트 등을 중심으로 근거 없는 악성 댓글이 달렸다는 게 소속사 입장이다.

    에버그로우는 "경서예지, 전건호의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바,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해 응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