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순천서 전자발찌 훼손 후 사라진 전과 35범 김씨 공개수배

뉴스듣기


경남

    순천서 전자발찌 훼손 후 사라진 전과 35범 김씨 공개수배

    뉴스듣기

    창녕 주소지 김 씨…경찰 추적중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 제공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 제공전과 35범으로 알려진 60대 남성이 전자발찌 훼손 도주범으로 공개수배됐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전자발찌 훼손자로 김모(62)씨를 공개수배한다고 27일 밝혔다.

    김 씨는 창녕이 주소지로 지난 25일 밤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한 뒤 26일 새벽 2시 55분쯤 전자발찌를 훼손했다.

    법무부는 종적을 감춘 김 씨를 찾고자 경찰에 공조 요청을 하면서 현재 전남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전자발찌를 훼손한 인근에서 김 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했다. 김 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보호관찰소 관계자는 "김 씨가 순천 난봉산 일대에 은신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조속히 검거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