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군사 반란, 5·18 학살…전두환 행적 전체 긍정 아냐"

뉴스듣기


대전

    윤석열 "군사 반란, 5·18 학살…전두환 행적 전체 긍정 아냐"

    뉴스듣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미성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미성 기자"5공 정권 탄생 과정에서 벌어진 군사 반란과 5·18 학살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해왔고…(중략) 전두환씨의 그런 정치인으로서의 행정 전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얘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이른바 전두환 미화 논란에 거리두기를 하고 나섰다.

    윤 후보는 25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군사반란', '5·18학살'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가 하면 "전두환씨의 행적 자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얘기"라며 한 발 물러섰다.

    특히 12·12사태를 '군사 반란'으로, 5·18 광주 항쟁을 '5·18 학살'로 표현하는 등 호남 민심을 겨냥한 발언을 이어갔다.

    최근 전두환 미화와 개 사과 논란이 파장을 일으키며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한 선긋기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이른 석자만 들어도 힘들어하실 분들의 입장을 생각 못한 불찰에 대해 깊이 사과드렸고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재차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