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주택·부동산 문제 시정할 수 있다" 자신감

뉴스듣기


경인

    [영상]이재명 "주택·부동산 문제 시정할 수 있다" 자신감

    뉴스듣기

    "제도 개혁으로 불로소득 완벽 환수해 국민 모두의 것으로 만들어야"
    "부동산 정책 성공적이지 못했던 점은 현 정부도 인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비대면 화상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비대면 화상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도적으로 주택 문제 또는 부동산 문제로 대다수 국민이 고통받는 현실을 시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5일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에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와 대선에 내놓은 부동산 공약이 실소유자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100% 개발이익 환수가 가능하게 만들면 가능하고 이 점에 대해선 매우 자신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동산 정책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것은 현 정부도 이미 인정하는 것이고 국민들도 다 느끼고 있으며, 저도 그 점에 동의한다"며 "해결의 길은 원하는 사람은 역량이 되면 집을 사고, 살 역량이 안되면 공공에서 장기간 임대하고, 원한다면 민간에서 또 임대하는 선택을 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는 "지대라고 하는 불로소득을 제도적으로 완벽하게 환수해 정당한 노동의 대가가 아닌 우연한 국가권력의 행사로 인해 생기는 이익은 국민 모두의 것으로 만드는 것이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라며 "세제·금융제도 개혁으로 필요한 사람만 부동산을 보유하고 꼭 필요하지 않을 경우에는 (부동산을) 갖는 것이 부담이나 손실이 되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또 대장동 사태를 언급하며 "제가 아니었으면 당연히 민간에서 모든 개발이익을 가져갔고 50억 클럽이 아닌 500억 클럽이 생겼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정까지 지사직을 수행한 뒤 내일부터 대선후보 신분으로 본격적인 대권레이스에 뛰어든다. 이 후보는 내일 중앙선거관리위원히에 후보 등록을 하고, 이르면 이달 말 공식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