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유엔 지위인정 50주년 기념행사…시진핑 "패권주의 반대"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유엔 지위인정 50주년 기념행사…시진핑 "패권주의 반대"

    뉴스듣기
    핵심요약

    1971년 10월25일 유엔에서 지위 인정 받아
    "이후 50년은 중국의 평화 발전과 인류 이익을 위한 시간"
    中은 평화적인 외교정책 추구…강권정치 반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신중국이 유엔에서 법적 지위를 되찾은 이후 50년은 중국의 평화로운 발전과 인류 이익을 위한 50년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앞으로도 인류 공동의 가치를 증진하고 진정한 다자주의를 실천하며 역사의 올바른 쪽에 서서 다른 국가와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25일 베이징에서 신중국의 유엔 지위 회복 50주년 기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중국은 1971년 10월 25일 제 26차 유엔총회에서 중화인민공화국의 모든 권리를 회복하기로 결정한 결의 2758호에 따라 대만을 대신해 유엔에서 유일하고 합법적인 중국 정부로 인정 받았다.
     
    시 주석은 이와 관련해 이날 "유엔에서 신중국의 법적 지위 회복은 유엔은 물론 세계적으로 일대사건이었다"며 "세계 평화와 정의를 사랑하는 모든 국가가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감사를 표했다.
     
    특히 중국은 항상 자주적이고 평화적인 외교정책을 추구한다며 패권주의와 강권정치를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는데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이번 행사에 주중 대사 대신 강상욱 정무 공사를 참석시켰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