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평균 아파트값 12억원 돌파…1년새 2억 ↑

뉴스듣기


부동산

    서울 평균 아파트값 12억원 돌파…1년새 2억 ↑

    뉴스듣기
    서울 도심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서울 도심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이 12억원을 넘어섰다.

    25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10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2억1639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앞서 작년 9월 10억원(10억312만원)을 넘은 데 이어 7개월 만인 올해 4월(11억1123만원) 11억원을 돌파했다. 이후 6개월 만에 1억원이 더 오른 것이다.

    작년 12월(10억4299만원) 대비 10개월 만에 1억7340만원이 올랐고, 작년 10월(10억971만원)과 비교해서는 1년 만에 2억668만원 상승한 수치다.

    한강 이남에 있는 강남권 11개구의 이달 아파트 중위 매매가(13억417만원)는 처음으로 13억원을 돌파했다. 중위 매매가는 아파트값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뜻한다.

    지난달 9억원을 넘어선 한강 이북의 강북권 14개구 아파트 중위 매매가는 이달에 9억1667만원을 기록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서울에서는 초고가 아파트도 가격이 올랐지만, 30대들이 몰린 중저가 아파트값도 급등하면서 전반적으로 상향 평준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서울은 서민들의 진입 자체가 어려운 '넘사벽'(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 시장이 돼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