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제 처는 그리 적극적이지 않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제 처는 그리 적극적이지 않아"

    뉴스듣기
    핵심요약

    '개 사과' 사진 부인 김건희씨 촬영·계획설 적극 반박
    "제가 판단해 하라고 한 것…제 처는 그러한 내용 몰라"
    '전두환 옹호' 여진엔 "제 불찰있었다고 해 사과한 것…생각은 그렇지 않아"
    尹, 김태호·박진·심재철·유정복 영입… 洪 "광역단체장 공천 미끼로 중진 영입…구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SNS에 게시된 '개 사과' 사진을 촬영한 사람이 부인 김건희 씨라는 의혹에 대해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오해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인선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촬영 장소가) 집이든 어디든 제가 판단해 하라고 한 것인데 무엇이 중요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이 '개 사과' 사진을 김건희 씨가 계획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도 "제 처는 그러한 내용을 모른다"며 "사과 관련 스토리를 이야기해 준 것이고, 그걸 하면 좋겠다 판단해서 하라고 한 것"이라며 부정했다.

    또 "또 어떤 후보는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 선거라는 것은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 하지 않느냐"며 홍준표 의원의 후원회를 부인 이순삼 씨가 맡고 있는 점을 겨냥하기도 했다. 자신의 부인은 다른 정치인들의 부인보다 외부 활동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전두환 옹호 논란'의 여진이 계속되며 사과에 진정성이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이미 여러차례 말씀드렸고 기본적으로 저는 자유민주주의자"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 가치를 폄하하는 그 어떠한 사람, 세력에 대해서도 절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사진에 나온 개는 저에게 아주 소중한 제 가족"이라며 "국민들께서 바라보시기에 제 불찰이 있었다고 하니까 스스로 이 부분을 잘 못챙겼구나 해서 사과 드린 것이고, 다만 제 생각은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위원장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위원장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윤창원 기자이날 윤 전 총장 캠프는 국민의힘 김태호·박진 의원과 심재철 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이로써 윤 전 총장 캠프는 5선인 주호영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포함해 5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이에 대해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광역 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 가면서 선대위에 뒤늦게 영입 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이냐"고 물으며 "이미 개 사과로 국민을 개로 취급하는 천박한 인식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줄세우기 구태정치의 전형이 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저는 민심과 당심으로 경선한다. 각종 공천 미끼에 혹해 넘어가신 분들은 참 측은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언급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