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尹 시기 놓친 '사과' 아닌 '유감 표명'…洪·劉"속내 무엇? 제명감"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尹 시기 놓친 '사과' 아닌 '유감 표명'…洪·劉"속내 무엇? 제명감"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정권 옹호발언'과 관련해 유감 표명에 나섰지만, 유승민 후보와 홍준표 후보는 사과가 아닌 '유감'을 표현한 윤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전두환 정권 옹호발언'과 관련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21일 뒤늦은 유감 표명에 나섰다. 지난 19일 한 발언이 문제가 되자 당 안팎은 물론 캠프 내부의 지적이 쇄도하자 등 떠밀리듯 입장을 밝힌 것과는 별개로, 진의가 왜곡된 측면을 강조하며 '발언이 편집돼 벌어진 일'이라는 주장을 고수한 것이 깔끔한 마무리에는 이르지 못했다는 평가다.

    이날 오후 윤 후보는 페이스북에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자신이 대학 시절 모의재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는 점을 재차 언급하며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바로 오전까지만 해도 윤 후보는 공약발표에 앞서 '유감 표명'을 하고,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과 내지 사죄의 의미는 아니냐'고 질문을 받자 "유감의 표현"이라고 답하며 선을 그었었다. "제가 아무리 내가 생각해도 할만한 말이라고 생각했더라도 국민이 지적하면 그 비판 수용하고 하는 것이 맞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전날 오후 토론회까지도 발언의 진의가 왜곡됐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국민 여론은 물론 당 안팎에서도 본선경쟁력을 운운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자 이날 하루 동안 계속해서 유감 표명의 수위를 높였다. "'발언의 진의가 왜곡되었다'며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다만 "정치인이라면 '자기 발언이 늘 편집될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면서 끝까지 발언의 진의와, 언론의 기사 유통 과정에서 그 진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점은 변하지 않는 입장으로 지켜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전북지역 의원들이 지난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 발언에 대해 즉각 대선 후보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전북지역 의원들이 지난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 발언에 대해 즉각 대선 후보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윤창원 기자상황이 이렇다 보니 유승민 후보는 "'사죄'도 '사과'도 '죄송'도 '송구'도 아닌 스스로 불만스럽게 생각한다는 '유감'이라는 단어로 호남을 두 번 능멸했다"며 "'유감'이라는 단어는 일본 우익 정치인이나 일왕 등이 역사왜곡 망언 후에 주로 써온 단어이고 우린 그 표현은 사죄가 아님을 비판해왔다"고 비판했다. "굳이 그런 단어를 써가면서까지 절대 사과하지도 반성하지도 않는 윤석열 후보의 속내는 대체 무엇"이냐는 것이다.

    이어 "국민의힘을 망가뜨리기 위한 보수궤멸 시즌2 역할 중인 건 아닌지 심각한 의구심이 든다. '정권교체'에 대한 일말의 바람이 있다면 윤석열 후보는 당장 호남으로 달려가 지극히 개인 뜻임을 밝히고 무릎 꿇어 사죄해야 한다"며 서진전략을 펼쳐온 국민의힘과 윤 후보를 구분하기도 했다.

    홍준표 후보 역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무릎을 꿇고 이준석 당 대표가 취임 첫날 광주를 방문했으며 5.18 유족회 초청도 받았던 국민의힘"이라며 그간 호남을 품기 위한 당의 노력을 서술한 뒤 "제가 당대표였다면 (윤 후보는) 제명감"이라고 일갈했다. "(윤 후보가)깨끗하게 사과하면 될 일을 가지고 무책임한 유감 표명으로 얼버무리는 행태가 한두 번이냐"고도 지적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