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유동규, 김만배·정영학·남욱'과 친하다 했으면 해임"

뉴스듣기


정치 일반

    [영상]이재명 "유동규, 김만배·정영학·남욱'과 친하다 했으면 해임"

    뉴스듣기

    "국민의힘이 막지 않았다면 세 사람은 공중분해 돼서 감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정감사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업자들과 친하다고 했으면 해임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유 전 본부장이 지사한테 이들(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과 친하다는 그런 이야기 한 적 없냐"는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막지 않았다면 (대장동 사업을)공공개발로 했을 것"이라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이 세 사람은 제가 공공개발 했으면 모두 공중분해 돼서 감옥 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국민의힘과 결탁했다는 민간 사업자들이 어떻게 이 지사가 시장 시절 공모한 사업의 주인이 됐냐"며 "이 3명이 성남의뜰 주인 아니냐"고 다그쳤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이 후보는 "공모를 했는데, 하나은행과 산업은행, 메리츠증권 등 3곳이 경합을 했다"며 "그중에서 가장 성남시의 이익을 확실하게 제시하는 하나은행이 사업자가 됐는데, 그 속에 숨어있었던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보여줬던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이라는 팻말을 다시 들었다.
     
    이 후보는 "유착 이야기를 자꾸 하시는데, 저도 매우 실망스럽고 국민에게 죄송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며 "담당 직원의 청렴성 유지를 위해서 참으로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었다는 점, 제 부족함을 인정한다"고 했다.
     
    그러나 "당시 만약에 (유 전 본부장이) 민간업자들을 만나서 뭘 도모한다든지 눈치라도 챘으면 즉시 해임했을 것"이라면서 "또 한 가지 특별한 관계라고 하는데, 제가 정말로 유 전 본부장한테 의존하거나 그분이 주도했고, 도와주려고 하면 사장을 시켰겠지 뭐하러 본부장으로 끝까지 놔뒀겠냐"고 반문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