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이재명 소환 계획 없어…의심정황 없다"

뉴스듣기


경인

    경찰 "이재명 소환 계획 없어…의심정황 없다"

    뉴스듣기

    경찰 수사 '돈 흐름' 계좌추적 집중
    연루자들 짚어가며 종착점 찾아야
    이영 "참고인으로라도 조사 실시해야"
    경찰 "이 지사 특이 정황 없는 상황"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경찰이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소환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18일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이재명 지사와 관련해서 지금까지 의심정황이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청장은 국민의힘 이영(비례대표) 의원이 이재명 지사에 대한 소환 여부를 묻는 질의에 "검찰이 녹취록에 의존하는 것과 달리 경찰은 돈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의심정황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돈 추적하다가 의심되면 검토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의원이 "참고인으로라도 부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따지자 김 청장은 "주저하는 것은 아니고 필요하면 한다"며 "현재는 필요하지 않다. 계좌 추적이 중심, (이 지사가) 돈 흐름과 관계 있으면 (계좌추적을) 할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김 청장은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의 "곽상도 의원의 계좌도 추적 대상이냐"는 물음에 "논란이 되는 모든 사람이 대상"이라고 답변했다.
     
    경찰의 계좌추적 대상은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씨를 포함한 주요 관계자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 사이에서 오고 간 자금 흐름을 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