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안철수 "뽑을 사람 없다는 국민 많다…우리가 1지대"

    핵심요약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아무도 마음에 드는 대통령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많다"며 "그래서 저는 3지대가 아니라 1지대"라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경선에 대해서도 "우리나라의 생존 전략은 무엇인지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없어서 굉장히 답답하다"고 밝혔습니다.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2일 "지난 여론조사를 보면 '아무도 마음에 드는 대통령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1위로 나타났다"며 "그래서 저는 (제가) 3지대가 아니라 1지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김동연 후보 등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1지대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국민의당 대선기획단에서 논의 중이고, 빨리 결론을 내겠다"고 답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마찬가지인데 지금 정말로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앞으로 뭘 먹고 살 것인지, 세계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생존 전략은 무엇인지 그런 이야기는 전혀 없어서 굉장히 답답하다"며 "저는 그런 어젠다를 내고 선도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주술·무속 논란에 휩싸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대선에 나온 사람은 어떤 의혹이 있더라도 철저하게 국민에게 다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선 "이 지사가 몸통이 아니란 것을 증명하려면 특검을 수용하면 된다"고 압박했다.

    이어 "다음 정부는 성남의 뜰과 같은 전국에 있는 PFV(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를 전수조사해야 한다"며 "조그마한 문제라도 있으면 그것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 부동산 가지고 장난치거나, 국민 돈에 조금이라도 손을 대는 사람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