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법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자 구속

뉴스듣기


법조

    법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자 구속

    뉴스듣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관여자 중 한명인 이 모씨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관여자 중 한명인 이 모씨가 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연루자 1명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6일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모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이씨와 또 다른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이들은 이날 오전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나오지 않았다. 1명은 불출석사유서도 내지 않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구속된 이씨를 포함해 주가조작에 직접 관여한 속칭 '선수'들을 먼저 수사하고, 김건희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자금을 제공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