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고령자 고용 활성화 위해 추가채용 장려금 신설

뉴스듣기


경제 일반

    정부, 고령자 고용 활성화 위해 추가채용 장려금 신설

    뉴스듣기

    고령 근로자 수가 이전 3년보다 증가한 중소기업 지원…고령자 노동전환지원금도 신설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6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6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정부가 고령자 고용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고령자 추가채용 장려금'을 신설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열린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정부 방침을 밝혔다.

    고령자 추가채용 장려금은 60세 이상 고령 근로자 수가 이전 3년보다 증가한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정부는 내년에 54억 원 규모의 추가채용 장려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고령 근로자에게 전직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주에게 근로자 1인당 최대 300만 원을 지원하는 '고령자 노동전환지원금'을 신설하기로 했다.

    당장 내년에는 총 51억 원의 노동전환지원금이 집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또, 고령자 계속고용 지원 장려금을 확대하고 신중년·베이비부머 직업훈련 대상을 기존 1500명에서 2500명으로 늘릴 방침이다.

    디지털 분야 기초역량 개발 지원을 위해 국민내일배움카드 훈련비 50만 원을 추가 지급하는 'K-디지털 크레딧' 지원 대상도 '중장년 여성 구직자'에서 '중장년 구직자 전체'로 확대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시행계획도 논의됐다.

    홍남기 부총리는 "집합금지·제한업종 손실보상 작업과 관련해 '최대한 맞춤형, 최대한 신속히, 최대한 간편하게'라는 모토 아래 10월 말부터 차질 없이 지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