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영 자전거부터 트램까지…대전교통공사 설립

뉴스듣기


대전

    공영 자전거부터 트램까지…대전교통공사 설립

    뉴스듣기

    자전거·PM·시내버스·도시철도·트램 노선 및 환승 정보 제공 플랫폼 '대전형 MaaS' 구축
    5분내 정거장, 한 달 5만 원, 자유로운 5종 환승…기존 도시철도공사 확대 개편 방식

    대전시 제공대전시 제공공영 자전거부터 개인 모빌리티(PM)와 시내버스, 도시철도와 트램을 모두 아우르는 대전의 공공교통 혁신전략이 나왔다.
       
    '최적 경로 수단 검색과 통합서비스, 편리한 환승'을 목표한 '대전형 MaaS(Mobility as a Service)' 구축과 이를 총괄할 대전교통공사도 내년 1월 설립된다. 기존 도시철도공사 확대 개편 방식이다.
       
    공사는 △대전 어디서나 5분 내에 도착하는 정거장 △추가비용 없이 5만 원으로 충분한 한 달 교통비 △5종 교통수단 환승이 자유로운 '대전형 MaaS'를 구축하는 한편 교통수단별로 산재한 운영 기관 및 기능의 통합도 추진한다.
       
    환승과 공영 자전거 타슈, 배차간격과 할인 등 시민들의 불편 사항 분석과 함께 개인형 이동장치(PM)와 자율주행, 트램, 드론택시 등 미래 교통수단에 대한 대비 등을 종합적으로 담아냈다는 게 대전시 측의 설명이다.
       
    대전시 제공대전시 제공MaaS를 이용할 경우 시민들은 집에서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는 최적경로의 교통 수단과 연계환승 수단, 환승할인 혜택과 한 번에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까지 제공받을 수 있다.
       
    또 고속·시외버스 및 고속철도 등과의 연계 환승과 온통대전카드와 민간결제 플랫폼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 등 대전 중심의 광역교통망 재편 등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트램과 광역철도 등 단계별 준비와 AI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 첨단 스마트교통서비스 제공이라는 기술적 차원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차량 중심에서 사람중심으로 교통을 접근하는 철학과 패러다임의 전환에 방점이 찍혔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전시 제공대전시 제공시는 내년 1월까지 대전교통공사를 설립해 교통문화연수원과 타슈 등을 통합하는 한편 24년에는 시내버스 완전공영제(일부노선)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허 시장은 "조직을 늘리는 차원이 아니라 승용차 없이도 활동에 불편이 없도록 하는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탄소제로 도시로 가는 길과도 연결된 사업"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