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호중 "50억원은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상식"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호중 "50억원은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상식"

    뉴스듣기
    핵심요약

    與 윤호중 "곽상도 '아들 퇴직금 산재명목'은 뻔한 거짓말…국민 기만"
    "화천대유 회계누락은 부정, 계약없이 지급한 거면 배임"
    "화천대유, 곽상도에 쪼개기 후원은 뇌물이자 불법 로비…2500만원 후원 대가성 여부 철저 규명"
    "국민의힘,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당무감사 왜 안 하나"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8일 아들의 50억원 퇴직금이 산업재해 위로금 명목이었다고 밝힌 곽상도 의원을 향해 "50억원은 민정수석이었던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게 국민 상식"이라며 "뻔한 거짓말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산재 신청을 하지 않고 50억원 중 44억원이 산재위로금에 해당한다고 하는 것은 국민 기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퇴직금 3000만원, 성과급 5억원, 위로금 44억7000만원까지 총 50억원을 준 화천대유 회계 감사보고서에는 이같은 지출 사실이 누락됐다"며 "회계 누락은 부정이고, 성과나 계약도 없이 멋대로 지급하면 배임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윤창원 기자이어 "곽 의원은 화천대유 내부자들로부터 후원금 2500만원을 받았는데 아들을 매개로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이면 이 역시 뇌물죄로 추가된다"며 "이런 것이 불법이자 로비가 아니라면 대체 무엇이 불법이고 로비인가. 검은 돈의 실체와 후원금의 대가성 여부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화천대유 사태로 주목도가 낮아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도 "국민의힘이 당무감사를 하겠다고 이야기한 지가 4주나 지났는데 감감 무소식"이라며 압박에 나섰다.
     
    그는 "지난 16~17일 중앙지검에 이어 어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핵심 제보자인 조성은씨를 불러서 수사를 하는 등 수사기관들이 사건의 전모를 밝히기 위해 속도를 내는 것과 달리 의혹의 본산인 국민의힘은 뒷걸음질을 치고 있다"며 "책임 있는 공당이면 선제적 조취를 취해야 한다. 수사 상황을 봐가며 뒤늦게 시인하는 태도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라"고 질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