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낙연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해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부산

    이낙연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부산서 기자회견 통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촉구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
    "종합적이고 강력한 수사 필요"
    "엘시티 게이트 진실도 밝혀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박중석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박중석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특별수사본부 설치를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은 물론 부산 엘시티 사업의 진실도 함께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27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50억원의 퇴직금을 언급하며 "기득권 세력이 자녀에게 힘과 돈을 세습한 악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드러나는 적폐의 청산은 이념과 진영의 문제가 아니다"며 "대한민국의 질서가 정의냐 불의냐, 공정이나 불공정이냐, 상식이냐 특권이냐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원 등 현재 불거진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먼저,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제안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라며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등 정치인과 재벌, 토착 토건세력, 전직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까지 연결된 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그것을 파헤치기 위해서는 종합적이고 강력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수사기관 사이의 칸막이를 없애고, 성역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몇 년 째 부산 지역사회를 뒤흔들고 있는 엘시티 게이트의 진실도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또, 정치검찰의 국기문란을 국회가 국정조사로 파헤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정치검찰의 국기문란은 제2의 국정농단 사태"라며 "많은 국민이 국정조사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만큼 국회가 국정조사를 미루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짚었다.

    그는 이와 더불어 공직사회 대개혁과 부동산 정의 바로 세우기 등의 공약 사항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불공정과 부정부패, 불평등을 확실히 청산하는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가는 개혁이 성공하는 개혁의 원천이며,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시대정신"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 이어 천주교 부산교구와 범어사를 방문해 종교계 인사들과 만남을 갖고 동래시장을 돌며 민심을 살펴볼 계획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