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6주만에 오름폭↓…추석연휴 영향

뉴스듣기


부동산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 6주만에 오름폭↓…추석연휴 영향

    뉴스듣기
    서울 남산공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이한형 기자서울 남산공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모습. 이한형 기자최근 최고 상승률 행진을 이어가던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은 9월 셋째 주(20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값이 0.36% 올라 전주(0.40%)보다 상승폭을 축소됐다고 24일 밝혔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5주 연속 0.40% 올라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가장 많이 올랐는데, 6주 만에 오름폭을 줄였다. 추석연휴 기간 중개업소 상당수가 휴무에 들어가고 시장이 한산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0.21→0.20%)과 경기(0.49→0.43%)가 상승폭이 축소된 영향이 컸다. 인천(0.45→0.45%)은 전주와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서울의 경우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노원·도봉구를 비롯해 대부분의 자치구에서 오름세가 다소 잦아들었다. 강서구(0.29%)는 마곡지구 위주로 강세를 이어가면서 지난주에 이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 노원구(0.26%)를 비롯해 강남구(0.26%), 서초·송파구(0.25%) 등 강남 3구도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경기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정차나 신규택지 등 교통·개발 호재가 있는 오산시(0.79%), 화성시(0.71%), 의왕시(0.63%), 군포시(0.62%), 시흥시(0.61%), 평택시(0.60%), 안산 상록구(0.57%) 등의 오름세가 뚜렷했다.

    아파트 전셋값도 전국적으로 상승률이 줄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0.17→0.15%), 경기도(0.29→0.27%), 인천(0.25→0.24%) 모두 오름폭이 축소됐다.

    서울의 경우 노원·영등포구(0.21%)가 가장 많이 올랐고, 강동구(0.20%), 마포구(0.19%), 동작·종로구(0.18%), 강남·은평구(0.1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장기간 이어진 높은 상승률의 대한 피로감과 대출규제에 따른 추격매수 감소 등이 상승률을 끌어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