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악관, 3차 반도체 회의…"더 공격적이 될 때" 압박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백악관, 3차 반도체 회의…"더 공격적이 될 때" 압박

    뉴스듣기
    한국전쟁 때 마련된 국방물자생산법(DPA)까지 거론됐다

    삼성전자 등 반도체 업계 관계자들을 불러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 제공을 압박하고 나섰다.

    백악관. 연합뉴스백악관.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삼성전자 등 반도체 업계 관계자들을 불러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 제공을 압박하고 나섰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반도체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한 화상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현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생산 차질 등이 논의됐다.

    바이든 행정부는 글로벌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자동차 업계 등이 생산에 어려움을 겪자 지난 4월과 5월 잇따라 관련 회의를 소집했다.
    차량용 반도체. 연합뉴스차량용 반도체. 연합뉴스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계 1위인 대만의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 모터스(GM), 포드, 다임러, BMW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앞서 열린 두 차례 회의에도 모두 참여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기업에 '투명한 정보 제공'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상무부가 기업에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한 투명성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45일 내로 재고와 주문, 판매 등과 관련한 자발적 정보 제출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실상 경영 기밀에 해당하는 것으로 다수 기업은 난색을 보이고 있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동원해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국전쟁 시절 군수물자 생산을 위해 마련된 DPA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제조 등에 적용된 전례가 있다.
    백악관 회의서 웨이퍼 들어 보이는 바이든 대통령. 연합뉴스백악관 회의서 웨이퍼 들어 보이는 바이든 대통령. 연합뉴스러몬도 장관은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상황이 더 나아지지 않고 있고 어떤 면에서 더 나빠지고 있다"면서 "더 공격적이 될 때"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에 대한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해 "목표는 투명성 제고다. 병목이 어디서 발생하는지 알아내고 문제가 무엇인지 예상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몬도 장관은 기업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한 수단이 있다면서 "거기까지 가지 않기를 바라지만 그래야 한다면 그럴 것"이라고 압박성 발언도 했다. 러몬도 장관은 "현실적으로 신속하고 쉬운 해결책은 없다"면서 반도체 부족 사태가 내년까지 갈 것으로 전망하고는 "근본적으로 해결책은 우리가 반도체칩을 미국에서 더 많이 생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