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강제징용 등 현안 진전 없었다"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강제징용 등 현안 진전 없었다"

    뉴스듣기

    뉴욕서 50분간 회담…대북 관련 협력 확인
    정의용 "비핵·평화 위해 남북대화 중요"

    23일 미국 뉴욕에서 양자 회담하는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스 외무상. 연합뉴스23일 미국 뉴욕에서 양자 회담하는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스 외무상. 연합뉴스
    한일 외교장관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협력을 약속했지만, 경색된 한일관계를 풀어낼 실마리가 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진전을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NHK방송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스 외무상은 전날 미국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50분 동안 대화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해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최근 핵‧미사일 활동은 일본과 동아시아,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한일, 한미일 등의 협력을 추진해 나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북한과 관련한 대응을 계속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
     
    특히 정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책을 위해 남북 협력과 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 한일 외교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피해자 등과 관련한 현안도 논의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이 책임을 지고 적절히 대응해 달라고 촉구했지만, 정 장관은 기존 입장을 유지해 논의에 진전이 없었다. 다만 정 장관이 해결책을 찾기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성을 강조해 외교 당국간 협의의 가속화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NHK는 전했다.
     
    또 정 장관은 코로나19가 수습되면 한일 인적 교류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고, 동시에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조속한 철회를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