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백신 물량 걱정할 단계 지났다, 일상회복 논의 시작"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청와대

    文대통령 "백신 물량 걱정할 단계 지났다, 일상회복 논의 시작"

    뉴스듣기
    핵심요약

    귀국길 기내 기자간담회서 백신, 위드코로나, 언론중재법 등 현안 논의
    "백신 물량 걱정없다, 여유분으로 타국 도울 것"
    "언론중재법, 언론과 국제사회의 문제제기 충분히 검토해야"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공군 1호기로 귀국 중 기내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공군 1호기로 귀국 중 기내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3박5일간의 미국 순방 일정을 마치고 23일 귀국하던 도중에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연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과 북한 문제 이외에도 백신 공급이나 위드코로나, 언론중재법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언급했다.

    순방 기간에 뉴욕에서 화이자 엘버트 불라 회장을 만나고 한미 백신 협력 협약식을 진행한 문 대통령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느냐는 문제는 이제는 걱정할 단계는 다 지난 것 같다"며 "초반에 들어온 시기가 좀 늦어서 진행이 늦어진 측면이 있었는데, 빨리 따라잡아서 다음달 쯤 되면 백신 접종률이 세계에서 앞서나가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한-베트남과의 정상회담에서 백신 100만 회분을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충분히 여유가 있기 때문에 다른 나라를 도울 수 있는 여건이 됐다"며 "여분의 백신 물량을 활용해 (개발도상국들을) 도울 계획이고, 국민 접종에 필요한 물량은 전혀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공군 1호기로 귀국 중 기내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유엔총회와 하와이 순방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각) 공군 1호기로 귀국 중 기내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한국에 비해 비교적 방역이 자유로운 미국 상황을 접한 문 대통령은 '위드 코로나'와 관련된 질문에 "대통령의 계획이 중요한 거이 아니고 전문가들의 의견이 중요하다"면서도 "위드코로나라 해서 모든 방역을 풀어버리는 것은 아니고, 일상을 회복하면서도 필요한 최소한의 방역 조치는 유지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어느 정도 접종됐을 떄 어느 정도 방역을 해서 어느 정도의 일상을 회복할지를 전문가들이 논의를 시작한 상황"이라며 "아마 다음달쯤 되면 그런 계획을 보다 가시적으로 국민들께 알려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에서 언론중재법 개정 데드라인을 앞두고 여야 논의가 치열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주도해서 이뤄지는 입법은 아니다. 당쪽의 추진에 의해 입법이 추진되고 있는 것"이라면서도 "지금 언론이나 시민단체, 국제사회에서 이런저런 문제제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들이 충분히 검토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