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우유, 다음달 1일부터 가격 5.4% 인상…밀크플레이션 현실화

뉴스듣기


생활경제

    서울우유, 다음달 1일부터 가격 5.4% 인상…밀크플레이션 현실화

    뉴스듣기

    서울우유 흰 우유 1리터 가격 2천500→2천700원으로…매일·남양 "가격 인상 검토중"

    서울우유. 연합뉴스서울우유. 연합뉴스서울우유협동조합이 원유가격 인상으로 인해 우유제품의 가격 인상을 다음달부터 단행한다. 원유가격 21원 인상에 따른 조치로, 우유를 시작으로 다른 제품까지 연달아 가격이 오르는 밀크 인플레이션이 현실화됐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울우유협동조합 관계자는 "다음달 1일부터 인상된 가격을 적용한다"고 23일 밝혔다.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2018년 이후 3년만에 시행되는 것으로 그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 비용 및 고품질 우유 공급을 위한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18년 원유가 리터당 4원 인상됐을 때 서울우유는 1리터 우유 제품 가격을 3.6% 올린 바 있다.

    서울우유의 흰 우유 1리터 기준 제품 가격이 5.4% 인상됨에 따라 대형마트 기준 2,500원 중반이었던 우유 가격이 2,700원 전후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우유협동조합 관계자는 "지난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여건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업계 1위 서울우유가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매일유업과 남양유업 등 다른 유업체도 줄줄이 가격 인상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가격 인상을 검토중으로 세부적인 내용을 결정한 뒤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우유 소비량이 줄어도 가격은 오르는 불균형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원유가격 연동제 개편을 추진중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