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오후부터 태풍 '찬투' 영향권 점차 벗어나

뉴스듣기


전남

    전남, 오후부터 태풍 '찬투' 영향권 점차 벗어나

    뉴스듣기

    오전까지 20~60mm 비

    태풍 '찬투' 이동 방향. 기상청 제공 태풍 '찬투' 이동 방향. 기상청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는 17일 제주도 동쪽 해상 부근에서 일본 오사카 서쪽으로 향하고 있어 오후부터 전남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날 전망이다. 이날 태풍의 영향으로 전남 해상에는 강풍이 불고 곳곳에는 비가 내리겠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가 이날 오전 제주도 해상을 근접하게 지나가면서 전남지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밤사이 전남에는 20mm의 비가 내렸다.

    현재 장흥·화순·진도·영암·완도·해남·강진·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구례에 태풍주의보가 거문도, 초도,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남해서부 앞바다·서해남부 남쪽 먼바다 전남 남부 서해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쯤 서귀포 동쪽 약 80㎞ 부근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중심기압은 980hPa, 최대풍속은 초속 29m이다.

    태풍은 오후 3시엔 부산 남쪽 약 140㎞ 부근 해상, 오후 9시엔 일본 오사카 서쪽 약 370㎞ 부근 육상에 다다르며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남에는 이날 오전까지 10~60mm 비가 더 내리며 오후부터는 태풍의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일본쪽으로 중심을 옮기면서 전남지역은 예상보다 빨리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겠다"며 "이날 오전까지 해상에는 강풍이 불겠으니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