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여수서 만취 50대 女, 태풍주의보 내린 해상에 빠져

뉴스듣기


전남

    전남 여수서 만취 50대 女, 태풍주의보 내린 해상에 빠져

    뉴스듣기

    해경, 인명구조 장비 동원해 신속 구조

    여수해경이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새벽 바다에 빠진 만취한 여성을 구조해 응급차로 인계하고 있다. 여수해경 제공여수해경이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새벽 바다에 빠진 만취한 여성을 구조해 응급차로 인계하고 있다. 여수해경 제공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새벽에 만취한 여성이 전남 여수 해상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긴급 구조했다.

    17일 여수해경에 따르면 해경은 이날 오전 4시 35분쯤 여수 국동항 수변공원에서 만취한 50대 여성이 물에 빠진 것을 발견하고 인명구조장비를 동원해 신속히 구조했다.

    당시는 제14호 태풍 찬투의 북상으로 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였다.

    해경 관계자는 "야간 시간대 항포구 주변은 해상 추락위험이 높은 만큼 관광객이나 낚시객은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